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늘(19일) 정월대보름…유래와 먹는 음식은?

최종수정 2019.02.19 07:25 기사입력 2019.02.19 07:25

댓글쓰기

다섯가지 곡식을 넣은 오곡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DB

다섯가지 곡식을 넣은 오곡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오늘(19일)은 설날 이후 첫 보름달이 뜨는 한국의 전통 명절인 정월대보름이다. 정월대보름에는 한 해 계획을 세우는 과정에서 운수를 점치고 부럼과 오곡밥, 보름나물, 귀밝이술 등을 먹으며 건강과 소원을 빈다.


정월대보름의 대표 행사인 '부럼 깨기'는 아침 일찍 부럼을 자신의 나이만큼 깨물어 먹는 관습이다. 이는 조상들이 부럼을 깨물며 부스럼이 나지 않도록 비는 관습이 현대까지 이어져 온 것이다.

부럼 깨기가 끝나면 오곡밥을 먹는다. 오곡밥은 다섯가지 곡식을 섞은 잡곡밥으로 가을 추수 때 가장 잘 자라던 곡식들을 모아 한 공기에 담은 데서 유래했다.


지역에 따라 멥쌀,차조,찰수수,찰기장,붉은 팥, 검은 콩 등을 기본으로 한 오곡밥은 인간의 오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새 새명을 시작하는 봄철을 앞두고 오장육부에 영양소를 균형있게 공급하려는 선조들의 지혜가 담겼다.


붉은 팥과 검은 콩은 눈 건강과 콜레스테롤 억제 기능이 있는 안토시아닌이 많고, 갈색 수수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폴리페놀 함량이 높다.

보름나물을 섭취하는 것은 겨울철 부족할 수 있는 섬유질 무기질과 같은 영양소를 보충해서 한 해를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는 뜻에서 시작됐다. 보름나물은 고사리,가지,시래기,도라지,곤드레,삼나물,취나물 등 종류가 9가지다. 원하는 나물을 선택해 삶은 후 볶아먹으면 된다.


귀밝이술도 대표적인 음식인데 이명주, 명이주, 유롱주, 치롱주, 이총주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귀밝이술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은 청주 한 잔을 마시면 귀가 밝아지고 그 해 일년 동안 좋은 소식을 듣는다고 해 남녀노소 모두가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