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사회적경제기업과 소통릴레이 추진...혁신사업 발굴

최종수정 2019.02.18 07:03 기사입력 2019.02.18 07:03

댓글쓰기

2월 한달 업사이클링, 돌봄, 교육, 도시재생 분야별 ‘사회적경제 소통릴레이’ 추진...분야별 민관 관계자 모여 사회적 가치가 높은 지역밀착형 사업모델 발굴

영등포구, 사회적경제기업과 소통릴레이 추진...혁신사업 발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민관협력을 통한 사회적경제 혁신사업 발굴을 위해 분야별 사회적경제기업과 관련부서와의 소통릴레이를 추진한다.


‘소통릴레이’는 사회적 가치가 높은 분야별 사회적경제기업과 민간기관, 구청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업의 니즈를 파악하고 지역특성을 기반으로 한 우수 사업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일 업사이클링 분야부터 시작된 소통릴레이는 2월 한 달간 △돌봄?의료 △교육?공연 △도시재생 4개 분야로 진행 중이다.


15일 구청 별관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교육?공연분야’ 소통릴레이는 채현일 구청장도 참석해 초등경제연구소 등 11개 사회적경제기업과 영등포교육복지센터, 미래교육과 등 구 관계자들과 함께 현재 추진 중인 교육 사업 등을 공유하고 사회적경제와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해 구는 6개 사회적경제기업과 협업해 혁신교육지구 ‘사회적경제기업 연계 방과 후 교육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사회적경제기업과 연계한 학교별 맞춤형 교육콘텐츠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내 교육자원의 토대를 마련하고 교육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번 소통릴레이에서도 교육?체험 등 다양한 주민자치 프로그램 시범운영 및 봄꽃축제 등 지역행사 시 사회적기업과의 연계 방법 등 주요 논의과제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북페스티벌 추진 시 교육관련 사회적기업과 연계 방안 마련, 마을단위 교육 거점 공간 마련, 교육협의체 구성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구는 이번 소통릴레이를 통해 다양한 사업주체 간 유기적인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 제안된 의견은 향후 교육, 환경 등 분야별 지역사회 문제 해결형 사업에 적극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20일에는 도시재생 분야 소통릴레이가 마지막으로 개최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올해는 사회적경제 예산을 전년 대비 7배 늘리고 미래비전추진단 산하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는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원년으로 삼겠다”며 “분야별 사회적경제기업과의 탁트인 소통을 통해 영등포구만의 특색있는 지역밀착형 우수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사회적경제과(☎2670-1661)

영등포구, 사회적경제기업과 소통릴레이 추진...혁신사업 발굴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