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스카, 모든 부문 광고없이 생방송…영화인 반발에 계획 철회

최종수정 2019.02.17 14:10 기사입력 2019.02.17 14:10

댓글쓰기

오스카, 모든 부문 광고없이 생방송…영화인 반발에 계획 철회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아카데미상시상식(오스카)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기술 부문 수상자의 소감 발표 시간에 광고를 내보내려던 계획을 철회했다. 아카데미 측은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모든 시상 부문을 편집 없이 방송하기 위해 대본을 수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아카데미는 스물네 부문 시상 가운데 촬영, 편집, 분장, 단편실사 등 네 부문에 대해 수상자 발표만 방송하려고 했다. 시상 장면과 수상자 소감을 편집하고 TV 광고를 내보내는 방향으로 대본을 구성했다. 지난해 TV 시청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한 데 따른 대응이었다. 주목도가 덜한 시상 부문에 중간광고를 삽입해 수익을 높이고자 했다. 배우, 감독, 촬영감독 등 영화인들은 집단 반발했다. 작품상 등 열 부문 후보에 오른 '로마'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과 '블랙클랜스맨'의 스파이크 리 감독이 앞장서 비판을 주도했다.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도 가세했다. 미국촬영감독협회는 "공동 작업을 통한 종합예술로서 영화의 가치를 인정하고 축복하겠다는 아카데미의 약속을 더는 믿을 수 없다"면서 "뛰어난 영화를 만드는데 힘을 보탠 이들의 노력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준비 단계부터 논란에 휩싸인 올해 아카데미시상식은 오는 25일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한다. 미국 ABC방송에서 생중계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