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재무장관 '불편한 관계' 中 방문 취소

최종수정 2019.02.17 09:09 기사입력 2019.02.17 09:09

댓글쓰기

英 재무장관 '불편한 관계' 中 방문 취소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항공모함 파견 이슈로 영국과 중국의 관계가 불편해진 가운데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의 중국 방문 계획이 돌연 취소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뉴스는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이 이번주 중국을 방문해 중국 정부 고위 관료들과 만나 무역 등 이슈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돌연 중국 방문이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재무부는 대변인을 통해 "재무장관은 이번에 중국에 가지 않는다. 중국 방문을 발표하거나 확정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BBC는 해먼드 장관의 중국 방문 취소가 항공모함 파견 이슈로 양국 관계가 껄끄러워진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개빈 윌리엄슨 국방장관은 지난 11일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연설에서 최신형 항공모함인 'HMS 퀸 엘리자베스호'를 지중해와 중동은 물론 태평양 지역에도 파견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평화와 전쟁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영국이 국제법을 무시하는 이들에 맞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중국 정부가 윌리엄슨 장관의 연설에 대해 불쾌감을 표시했다는 얘기도 전하고 있다. 영국 국방부는 해먼드 장관의 중국 방문 취소가 윌리엄슨 국방장관 연설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