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행 의혹' 손석희 대표, '19시간째' 밤샘 경찰 조사

최종수정 2019.02.17 02:28 기사입력 2019.02.17 02:28

댓글쓰기

17일 새벽 서울시 마포구 마포경찰서 1층 로비에서 취재진이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17일 새벽 서울시 마포구 마포경찰서 1층 로비에서 취재진이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프리랜서 기자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 대한 경찰 조사가 하루를 넘긴 17일 새벽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손 대표는 전날(16일) 오전7시40분께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 마포경찰서에 폭행사건의 피고소인, 공갈미수 고소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출석 당시 손 대표는 '폭행, 배임 혐의를 인정하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았지만 답하지 않았다. 손 대표는 현재 마포경찰서 3층에 위치한 별도의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배임 고발 건의 피고발인, 폭행 사건의 피고소인, 공갈미수 고소 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관련 의혹과 고소·고발건이 많아 조사는 새벽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손 대표에 관한 전반적인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마포경찰서는 기본적인 사실관계 확인은 물론 논란이 된 사안들을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기사화를 막고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라며 검찰에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아울러 김씨는 이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손 대표는 또 김씨의 주장과 관련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한편 손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폭주하는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리는 오늘.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고 글을 올려 자신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