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섣달에 피는 매화 ‘황설리화’ 꽃망울 터트려…봄 재촉

최종수정 2019.02.10 16:22 기사입력 2019.02.10 16:22

댓글쓰기

전남 장성군 장성읍 김종우씨 집 마당에서 만개

[포토] 섣달에 피는 매화 ‘황설리화’ 꽃망울 터트려…봄 재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지난 8일 전남 장성군 장성읍 한 주택에 ‘황설리화’가 나뭇가지 마다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을 재촉했다. 황설리화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의 ‘납매(蠟梅)’라고도 불리며, 겨울 끝자락에 꽃망울을 틔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알려져 있다. 원래 매화종이 아니지만, 매화와 같은 시기에 꽃이 피고 향이 비슷해 납매라 이름이 붙여졌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