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5·18 망언 논란에 "아픔 줬다면 유감"…당 지도부 수습 나서

최종수정 2019.02.10 16:17 기사입력 2019.02.10 16:17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폄훼하며 논란이 일고 있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의 발언과 관련 "5 ·18 희생자들에게 아픔 줬다면 그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한 출당 요구가 나오는 등 정치권의 비판이 거세지자 한국당 지도부는 진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은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정신,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 김영삼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을 인정하고 역사적으로 평가한 것을 잘 기억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나 원내대표는 망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면서 "그러면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단 말인가. 다양한 해석이 5.18은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라는 것을 인정하겠단 것인지 분명히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대해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우리가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며 "우리가 자꾸 과거로 가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3명의 의원에 대해 출당 조치 등 징계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면서 "5.18은 광주 시민만의 아픔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아픔이다. 정치권 만큼은 그 역사적 정신을 존중하는 게 국민통합 차원에서 옳은 일"이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