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아베 총리, 자위대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안 추진 강력 드라이브

최종수정 2019.02.10 14:00 기사입력 2019.02.10 14:00

댓글쓰기

▲아베신조 일본 총리

▲아베신조 일본 총리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자민당 당 대회(전당대회)에서 개헌에 대해 '창당 이후의 비원(悲願)' 이라고 표현하며 개헌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교도통신 및 NHK 등 일본 주요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 86회 자민당 전당대회에서 총재 연설을 통해 "드디어 창당 이후의 비원인 헌법개정에 힘쓸 때가 왔다"며 "자위대는 지금 가장 신뢰받는 조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헌법에 제대로 (자위대의 존재에 대해) 명기해 위법 논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정치의 장에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평화헌법 규정인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조항을 추가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개헌안을 제시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이를 2020년 시행을 목표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여러차례 언급해왔다.


자민당은 이날 전당대회에서 ▲ 국민 여론을 상기해 새로운 시대에 맞는 개헌에 길을 낸다 ▲ 총력을 다해 통일지방선거에서 필승하고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올해 운동방침을 채택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올해 여름 열리는 참의원 선거에 대해서도 "눈을 부릅뜨고 싸워내겠다"며 "그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 또 4월 통일지방선거와 관련해서도 "힘을 모아 승리하자"고 했다.


논란이 되고있는 후생노동성 통계 문제에 대해서는 "철저히 검증해 재발방지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