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의원 “5·18 왜곡·진상규명 방해 행위 엄중한 책임 묻겠다”

최종수정 2019.02.09 22:53 기사입력 2019.02.09 22:53

댓글쓰기

최경환 의원 “5·18 왜곡·진상규명 방해 행위 엄중한 책임 묻겠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지난 8일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에게 ‘5·18 북한 개입 공청회’를 취소할 것을 촉구했음에도 국회에서 공청회를 강행한 것에 대해 “황당하고 경악스럽다”며 “자유한국당의 5·18 왜곡과 진상규명 방해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경환 의원은 “행사명을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로 바꿨지만 예상대로 그 내용은 왜곡 날조된 것들뿐이었다”며 “5·18 북한 개입설을 주장하다 사법적 심판이 끝난 지만원에게 멍석까지 깔아준 것도 모자라 악의적으로 국민 분열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분명해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만원을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려 했던 시도가 실패하자 노골적으로 5·18을 왜곡해서 진상조사를 방해하려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다”며 “자유한국당이 아무리 태극기 부대를 앞세워 5·18을 왜곡하고 진상조사를 방해하려고 해도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고작 지만원 같은 인사를 내세워 아무리 5·18을 왜곡하려 한다 해도 이를 믿어줄 국민은 없다”며 “이런 시도가 정녕 나경원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뜻인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의원은 “광주시민과 5월 단체는 분노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의 5·8 왜곡과 진상규명 방해 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