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호, SNS서 기타 치는 사진 공개…"사람 아니라 요정 같아"

최종수정 2019.02.10 00:10 기사입력 2019.02.10 00:10

댓글쓰기

배우 정경호 / 사진=정경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경호 / 사진=정경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경호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악기를 연주하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정경호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경호는 커튼이 드리운 방을 배경으로 기타를 연주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사람이 아니라 요정 같다", "기타 치는 정스타", "음악 할 줄은 몰랐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경호는 tvN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스타 작곡가 하림 역을 맡을 예정이다. 해당 드라마는 작곡가 하림이 자신이 누렸던 부와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깨닫고 소녀를 구하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