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비건 이르면 내일 서울 복귀…北비핵화 성과 관심

최종수정 2019.02.07 19:17 기사입력 2019.02.07 19:17

댓글쓰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3일 오후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측과의 협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3일 오후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측과의 협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평양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진행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르면 내일인 8일 서울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평양에 도착한 지 2박3일 만이다.


7일 외교가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는 북미협상의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3일간의 실무협의를 마치고 8일 평양을 떠나 한국으로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일정(27∼28일, 베트남)이 발표된 지난 6일 평양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을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방북 기간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떠났고, 이는 미측이 비핵화와 관련한 뚜렷한 성과를 가져오겠다는 배수의진을 친 것으로 풀이됐다. 비건 특별대표가 3일간의 마라톤 협의를 한 후 돌아오는만큼 그가 가져올 '보따리'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다수의 전문가들은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가 우라늄 농축시설과 원자로, 재처리 시설 등 영변 핵시설의 폐기와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대북지원, 종전선언 등 양측이 주고받을 조치에 대해 밀고 당기기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건 특별대표의 구체적인 귀환 시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비건 특별대표가 평양에 가기 전에 (우리 측과) 사전 협의를 했고, 이 과정에서 평양에서의 실무협의 결과에 대해 한국 측에 가장 먼저 빠르게 설명하겠다고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