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금융 노조, 백승헌 전 민변 회장 사외이사 추천 "이사회 다양화"

최종수정 2019.02.07 17:53 기사입력 2019.02.07 15:53

댓글쓰기

KB금융 노조, 백승헌 전 민변 회장 사외이사 추천 "이사회 다양화"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KB노협)가 6개월 이상 보유지분 0.194%(76만6764 주)의 위임을 받아 백승헌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전 회장)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서를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백 변호사를 추천한 이유에 대해서는 민변에서의 조직 관리 및 행정 경험, 정부 자문기구 활동, 언론사 이사?사외이사 경험, 시민사회 활동 등에 비춰볼 때, 직무 수행 공정성, 윤리 의식과 책임성을 두루 구비했다는 점을 들었다. 또 법률 전문가로서 KB금융지주의 취약요소인 제반 법률 쟁송 리스크를 완화하고 제반 이해관계자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조정 능력을 발휘해 시장과 감독당국과의 관계에서도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국금융산업노조 KB국민은행지부 박홍배 위원장은 주주제안서에서 “법령상 자격을 갖춘 주주들이 직접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들이 주주제안을 통해 선임되어야만 사외이사 후보 추천 및 선임 과정에서 주주 대표성?공정성?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고, 학계를 중심으로 사회 일각에서 제기된 ‘셀프 연임’과 ‘참호 구축’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운영되고 있는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에 대해서는 인선 자문위원 비공개 독점 선임 등 주주들과의 소통이 미흡한 상태에서 불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주주의 권리를 보유기간과 지분율 및 주주권 공동행사 의사와 무관하게 무차별화해 사외이사의 주주 대표성을 희석시키고 있으며, 사전 포섭과 부정 청탁을 방지하기 어렵다는 비판과 우려를 제기했다.

류제강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장은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이뤄지는 사외이사 후보 주주제안인만큼 이번에는 소모적인 논쟁과 표 대결보다는 지주 이사회 구성의 다양화와 지주 내 조직 화합을 목표로 주주 및 이해관계자들이 상호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KB금융지주 정기주주총회는 다음달 27일로 예정돼 있다.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보유한 지분 0.1% 이상의 주주 동의를 받으면 주주총회일 6주 전까지 상법에서 정한 주주제안을 할 수 있다. 노동이사제나 근로자 추천 이사제와는 법률적 근거, 선출 및 운영방식 등에서 뚜렷하게 차이가 난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