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나다, 5G 입찰에 中 화웨이 배제…"발표만 미루고 있을 뿐"

최종수정 2019.02.07 16:05 기사입력 2019.02.07 16:05

댓글쓰기

캐나다, 5G 입찰에 中 화웨이 배제…"발표만 미루고 있을 뿐"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캐나다가 5세대(5G) 네트워크 장비 입찰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가능성이 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이미 캐나다가 5G 입찰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으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의 위험을 감안해 발표를 연기하고 있을 뿐이라고 전했다.


리처드 패든 전 캐나다 국가안보 고문도 "화웨이 배제가 유력하다"며 "5G 네트워크에서 화웨이의 존재는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할수 있다. 캐나다의 동맹국들도 화웨이를 기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중 캐나다 대사를 지낸 기 생 자크 역시 "트뤼도 총리는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의 안전을 위해 발표를 미루고 있지만, 캐나다는 결국 5G 장비 입찰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정부는 5G 장비 구매와 관련해 국가 안보 검토에 들어간 상황. 캐나다가 5G 입찰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면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과 함께 화웨이 장비의 사용을 막거나 제한하는 국가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미국의 강력한 요구 속에서 유럽 동맹국인 영국과 독일도 5G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화웨이를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영국 브리티시텔레콤(BT), 프랑스 최대 통신회사 오랑주, 독일 도이체 텔레콤, 세계 2위 이동통신 사업자 보다폰 등이 핵심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중단하거나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화웨이의 의도적 배제를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루사예(盧沙野)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화웨이 장비가 배제된다면 그 결과가 따를 것"이라며 캐나다가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지 말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기도 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