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을 한국판 다보스로"..올림픽 1년 맞아 평화·장애·인류 화두 제시

최종수정 2019.02.07 14:40 기사입력 2019.02.07 14:40

댓글쓰기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1주년 기념 'AGAIN 평창' 행사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1주년 기념 'AGAIN 평창' 행사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7일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이 남북간 평화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단초를 제공했다고 해서 평화포럼을 준비했다"면서 "평화포럼을 앞으로 다보스포럼처럼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아 대회가 열렸던 평창ㆍ강릉 일대를 비롯해 강원도 곳곳과 서울에선 다양한 행사가 준비됐다. 9일부터 15일까지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 열리는 평창포럼은 지난 대회의 평화메시지를 계승해 '평창에서 시작하는 세계평화'를 의제로 삼은 평화포럼, 장애인의 권리와 지역사회 통합 등을 논의할 장애포럼, 인류미래 등을 주제로 하는 지구인류포럼 등이 순차적으로 열린다.


행사에는 1983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레흐 바웬사 전 폴란드 대통령을 비롯해 세르미앙 응 국제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 리사 클라크 국제평화사무국 의장, 타츄아 요시오카 핵무기폐기국제운동 의장, 사버 초우드리 핵군축국회의원연맹 의장 등이 연사로 나선다. 국내에서도 문희상 국회의장이을 비롯해 조명균 통일부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나서 축사를 할 예정이다. 최 지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이스라엘ㆍ팔레스타인, 남수단 등 분쟁국가 50여곳에서 참석하기로 했다"면서 "첫 평화포럼으로선 비교적 내실있게 준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평창을 한국판 다보스로"..올림픽 1년 맞아 평화·장애·인류 화두 제시


올림픽 시설 가운데 아직 관리주체를 정하지 못한 일부 시설이나 지역사회에서 반발이 거센 가리왕산 복원문제에 대해선 이른 시일 내 합의점을 찾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최 지사는 내다봤다. 가리왕산의 경우 지난 대회 당시 알파인경기장으로 쓰였는데 당초 정부의 구상대로 복원하는 안을 두고 지역주민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센 상태다.


향후 방향을 결정할 사회적 합의기구는 국무총리실 산하에 두기로 했다. 그는 "오늘도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기 위한 실무조정협의를 두번째로 열기로 했다"면서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회적 합의점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릉 하키센터ㆍ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등 관리주체를 못 정한 시설에 대해선 다음 달께 설립하기로 한 평창동계올림픽기념재단(가칭)이 사후관리ㆍ운영을 맡기로 했다. 최 지사는 "오는 3~4월께 기념재단이 설립돼 앞으로 어떻게 경기장을 관리할 것인지부터 각종 올림픽유산 기념사업 등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단은 올림픽 잉여금 619억원 가운데 일부와 정부ㆍ지자체 출연금 위주로 1000억원 가까운 규모로 조성키로 했다고 최 지사는 밝혔다. 도에서는 우선 추가로 150억원 정도를, 정부가 그보다 많은 금액을 출연키로 조율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릉ㆍ평창 등 개최도시는 물론 민간기업으로부터 출연받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 지사는 "슬라이딩 센터 일부는 대표팀 훈련에 활용하고 훈련비를 받고 나머지 시설은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며 "국민 세금이 가장 적게 들어가는 방식으로 운영계획을 짜서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올림픽시설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제안했던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공동유치의 경우 현재 대한체육회에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로 진행과정을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봤다. 실제 대회 유치를 위해서는 앞으로 문화체육관광부ㆍ기획재정부 등과 협의하는 것은 물론 북측과도 의견을 조율해야 하는 데다,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에 저촉되는지도 살펴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