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기은세, 눈물의 화해 포옹

최종수정 2019.02.06 20:10 기사입력 2019.02.06 20:10

댓글쓰기

사진=KBS2TV '왜그래 풍상씨'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TV '왜그래 풍상씨' 방송 화면 캡처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과 기은세가 6일 재회한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먼저 외상이 눈물이 그렁그렁한 영필을 껴안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포옹 후 영필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그의 모습은 사랑에 푹 빠진 남자의 모습 그 자체여서 심쿵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이뤄질 듯 이뤄지지 않는 사랑으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재회 현장에 대한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외상은 갑작스러운 한심란(천이슬 분)의 임신 소식으로 인한 충격으로 영필을 멀리했다. 이를 알 리 없는 영필은 자신에게 돈 5000만원을 요구하는 외상의 모습에 크게 실망하고 돌아섰다.


이에 다시 만난 외상과 영필이 사랑을 꽃피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서로에게 파스타를 먹여주며 행복한 순간을 만끽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오늘 외상과 영필이 재회한다”면서 “외상은 과연 언제까지 심란의 존재를 숨기고 자신 인생의 유일한 사랑 영필과 행복할 수 있을지 그의 사랑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6일 수요일 밤 10시에 17~18회가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