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2035년까지 핵 추진 항공모함 4대 건조 전망

최종수정 2019.02.07 06:12 기사입력 2019.02.06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중국이 2035년까지 핵 추진 항공모함 4대를 건조할 계획이라고 중국 군사전문가들이 밝혔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은 2035년까지 최소 6개의 항공모함 전단을 갖추고, 이 중 4개를 핵 추진 항공모함으로 구성하겠단 방침을 세웠다.


중국에는 현재 랴오닝함과 001A함 등 두 대의 항공모함이 있으며, 지난해 디젤 추진 항공모함인 002A함 건조에 돌입했다.


002A함을 비롯해 새로 건조되는 핵 추진 항공모함들은 기존이 스키점프식 함재기 이륙방식이 아닌, 전자기 캐터펄트(비행기 발사식)식을 채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캐터펄트식은 미국 항모들이 사용하는 방식으로, 함재기를 더욱 신속하게 이륙시킬 수 있다.


중국 해군 전문가 왕윈페이는 "전자식 사출 장치를 갖춘 중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 2035년까지 해군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항공모함은 총 6대가 되겠지만 이 중 4대만 최전선에서 복무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의 군사평론가 쑹중핑도 "인민해방군이 2035년까지 최전선에 4개의 핵 추진 항공모함 전단을 갖출 예정"이라면서 "001A함과 002A함은 일시적으로 전함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두 전문가는 랴오닝함은 2035년까지 001A함으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