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내무장관에 '석유 로비스트 출신' 번하트 장관대행 지명

최종수정 2019.02.05 06:54 기사입력 2019.02.05 0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라이언 징크 전 내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데이비드 번하트 현 장관 대행을 지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장관 대행인 데이비드 번하트가 내무장관으로 지명될 것이라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데이비드는 도착한 날부터 환상적인 일을 해냈고, 우리는 그의 지명이 공식적으로 인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번하트 내무장관 지명자는 징크 전 장관이 지난해 12월 퇴임 의사를 밝히고 물러난 이후 장관 대행을 맡아 내무부를 이끌어왔다.

뉴욕타임스(NYT)는 그가 석유 로비스트 출신이라고 보도했다.


징크 전 장관은 미국 연안에서 석유와 가스를 시추할 수 있게 하는 계획 발표를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의 환경규제 완화와 국내 에너지 개발 정책을 주도했다. 그러나 토지 위법 거래 등 여러 비위 의혹으로 내부 감찰과 수사 당국의 조사를 받았으며 전세기 사용, 잠재적 이익 충돌 등 추가 논란이 제기돼 결국 물러났다.


번하트 지명자는 더 많은 공공 부지를 석유 시추와 광산 채굴에 개방해 미국 내 화석연료 생산량을 늘리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계획을 계속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AP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토지 관리는 내무부의 핵심 업무 가운데 하나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내무부는 에너지 생산을 증대시키는 '에너지 우위' 정책과 관련해 큰 역할을 해왔다. 또 시추·채굴 확대, 정부 계획의 환경영향 분석방법 변경 등 에너지 개발을 지향하는 정책 수립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미 언론은 설명했다.


번하트 지명자는 의회의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