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먹는 건가요?] 고향보단 시민안전 택한 경찰·소방관

최종수정 2019.02.05 08:30 기사입력 2019.02.05 08:30

댓글쓰기

[연휴, 먹는 건가요?] 고향보단 시민안전 택한 경찰·소방관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춘희 수습기자] 모처럼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정을 확인하는 민족 최대의 명절 설. 하지만 연휴가 더 바쁜 이들도 있다. 24시간 사건ㆍ사고에 대응해야 하는 경찰들이 명절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대표 직업이다.


서울 중구 도심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올해 20년차 A 경위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 설에도 고향 청주를 찾지 못한다. A 경위는 “오피스 지구니까 연휴에는 별 일 없는 것 아니냐고 주위에서 말하기도 하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사무실과 상점이 많아 빈 곳을 노리는 절도가 연휴에 기승을 부린다”고 말했다.


A 경위는 “평소에는 편의점, 번화가 위주로 순찰을 돌지만, 명절을 앞두고는 은행이나 일반 상점가 쪽으로 많이 순찰을 한다”며 연휴에 맞춘 업무 변화를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도 설 전날 야간 근무 순서여서, 설 당일 아버지 차례는 지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경찰 대부분이 4조 2교대 근무(주간-야간-비번-휴일)로 편성돼 설 연휴 중 최소 하루는 근무해야 한다.

[연휴, 먹는 건가요?] 고향보단 시민안전 택한 경찰·소방관

경찰만큼 명절 연휴가 더 바쁜 또 다른 직업은 바로 소방관이다. 올해 근무 경력 25년차인 B 소방위 역시 연휴 기간 동안 근무가 예정돼 있다. 25년째 명절을 제대로 보낸 기억이 없는 B 소방위지만 큰 불만은 없다.


B 소방위는 “명절이라고 해서 사건·사고가 피해가는 게 아니기 때문에 소방관의 당연한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연휴에는 밥 해주는 분이 출근하지 않는데다 모든 가게가 문을 닫기 때문에 식사가 어렵다”고 말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설 연휴 때 서울에서 발생한 각종 안전사고는 35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문을 따 달라'는 요청은 475건으로 고장이나 실수로 문이 잠긴 경우 외에 명절을 맞아 혼자 사는 가족이나 이웃집을 찾았다 인기척이 없어 신고한 사례들이다.

화재는 293건 발생했는데, 58%가 단순한 부주의에서 대부분 음식을 조리하다 시작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이춘희 수습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