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atests] 계간 <파란> 2018년 겨울호 ‘힙합’

최종수정 2019.02.07 07:06 기사입력 2019.02.05 16:00

댓글쓰기

[Latests] 계간 <파란> 2018년 겨울호 ‘힙합’



<계간 파란> 2018년 겨울호의 이슈(issue)는 ‘힙합’이다. 힙합 뮤지션 김영재와 장석원 시인이 함께 쓴 「누가 언어를 망가뜨리는가: 무서운 힙합」, 이병국 평론가의 「우리가 가야 할 ‘우리’라는 길」, 장창현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의 「힙합과 정신 치료」, 김승일 시인의 「나의 ‘시’는 왜 ‘힙합’과 만나 ‘거리’로 나가려 하는가!」 등이 실려 있다. 편집 주간을 맡은 장석원 시인은 권두 에세이에 다음과 같이 썼다.


“시와 힙합 사이에는 분명 친연성이 존재한다. 언어예술이기 때문이다. 그 둘이 예술이 되지 못할 때가 많다. 복사기에서 출력되는 듯한 감상으로 얼룩진 서정시들, 비슷한 세대의 비슷한 언어로 표준 형식이 되어 버린 긴 산문시 안에 유사한 정서와 소재들을 반복하는 겉만 모던한 시들, 시를 사회과학이나 철학 이론으로 이해하고 있는 일부 ‘시인-평론가’ 공생 그룹들……. 힙합은 어떤가. 디스와 스웩으로 오염된 폭력적 언어의 상품 소비 경진 대회 출품작들 아닌가. 욕 배틀에 불과한 언어 폭격 아닌가. 무질서한 시와 오염된 랩을 비판하는 것은 우리의 목표가 아니다. 시와 랩이 서로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 그것이 우리가 힙합을 주제로 ‘이슈’의 장을 마련한 까닭이다. 시와 힙합의 리듬 차이를 인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언어예술이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지식과 윤리를 받아들이는 데에서 예술 단계로 진입하는 한국 힙합의 첫걸음이 시작될 것이다.”


〈poet & critic〉에는 윤성학 시인, 김영범 평론가, 김성규 시인, 문신 평론가의 글들이 실렸다. 〈criticism〉에서는 황봉구 시인의 「데프톤즈(Deftones)에 앗긴 어느 비 오는 날의 오후」와 이진경 철학가의 「존재론적 특이점과 문학적 존재론」을 읽을 수 있다. 〈poem〉에는 이건청, 이관묵, 신동호, 장석남, 성선경, 이경림, 이진명, 이민하, 이현호, 한세정, 박성현, 이상협, 박민혁, 오은경 시인의 신작시를 게재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