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했으나 자해 후 사망(종합)

최종수정 2019.01.29 21:55 기사입력 2019.01.29 21:39

댓글쓰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했으나 자해 후 사망(종합)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경기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사상케 하고 도주극을 벌였던 용의자 곽상민(42)이 사건 발생 이틀 만인 29일 검거됐다. 곽씨는 그러나 검거 과정에서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자해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공개수배령을 내린 이날 오후 충남 부여에서 곽씨를 봤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오후 7시6분께 부여 사비문 근처에서 곽씨가 타고 있던 택시를 세워 검거에 나섰지만 이 과정에서 곽씨가 갖고 있던 흉기로 가슴, 복부 등 10여곳을 자해해 크게 다쳤다. 병원으로 옮겨진 곽씨는 1시간40여분 뒤인 오후 8시50분께 숨졌다.


곽씨가 사망하면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곽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30분께 동탄 A(38·여)씨의 원룸에서 A씨와 B(41·남)씨를 흉기로 찔러 A씨를 살해하고 B씨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위중한 상태에 빠졌다가 최근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곽씨가 A씨와 교제한 사이라는 주변인 진술을 확보해 치정에 의한 살인 사건이라고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