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사랑방] 충남도, 지역 SOC 사업예산 국비확보 ‘시동’

최종수정 2019.01.29 16:48 기사입력 2019.01.29 16: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지역 사회간접자본(Social Overhead Capital·이하 SOC) 사업의 국비확보를 위해 전담 ‘생활 SOC 추진단’을 구성·운영한다.


29일 도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지역 밀착형 생활 SOC 관련 예산을 8조6000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 5조8000억 원보다 2조8000억 원 증가한 규모다.


분야별 예산은 ▲여가·건강 활동 인프라 구축 1조7000억 원 ▲지역 활력 제고 인프라 3조6000억 원 ▲생활안전 및 환경 인프라 3조4000억 원 등으로 편성된다.


이에 도는 관내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3대 분야, 10대 과제에 167개 지역형 167개 사업을 발굴하고 정부 예산을 확보할 채비를 갖춰갈 계획이다.


발굴사업에는 체육센터, 노후 공공도서관 및 박물관 리모델링, 노후 주거지 도시재생, 어촌 재생, 스마트 축산 ICT, 지역 거점 공공의료 기능 보강, 도시 바람길 숲과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태양광 설치, 전기충전소 증설 등이 포함됐으며 이들 사업에 투입될 예산 규모는 총 1조3769억 원으로 추산됐다.

특히 도는 발굴사업의 정부 예산확보의 일환으로 ‘생활 SOC 추진단’을 꾸려 29일 첫 회의를 가졌다. 추진단은 행정부지사를 필두로 각 시·군 부단체장과 도청 내 실·과장, 태스크포스(T/F), 충남연구원 등 연구기관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여한다.


추진단은 ▲중앙-기초지자체 간 상시 소통 ▲지방자치단체 생활SOC 사업 총괄 조정 ▲사업 발굴 및 중앙부처 복합 공모사업 대응·지원 ▲지역 대표 브랜드 개발 ▲생활SOC 사업 자문 및 지역사회 의견 수렴 등을 주요 업무로 활동할 계획이다.


또 3월에는 선도복합프로젝트 사업 구상 용역을 시행, 선도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생활SOC 3개년 계획(2020∼2022)을 수립해 중앙 부처별 계획에 대응한다는 게 도의 복안이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도는 지역 주민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생활 SOC를 확충,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