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젊은이들 아세안 가라’는 김현철 靑 보좌관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9.01.29 11:10 기사입력 2019.01.29 11:10

댓글쓰기

文대통령의 사과 촉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9일 ‘젊은이들이 헬조선이라고만 말하지 말고 아세안 국가를 가보면 해피 조선을 느낄 것’이라고 발언한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을 향해 “김 보좌관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보좌관이 ‘저의 발언으로 인해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며 “아직도 핵심을 파악하지 못한 것인가, 국민의 비난은 단순한 감정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신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제기”라며 “경제 실패에도 이념적 고집을 유지하는 청와대의 행태에 비추어보면 ‘나라가 싫으면 국민이 떠나라’는 보좌관의 언사는 개인의 실언을 넘어섰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남 탓만 반복하다 이제 국민 탓까지 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내심이 드러났다”며 “무지몽매한 경제 보좌관과 무용지물인 청와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김 보좌관이 계속 직을 유지하게 된다면 문 대통령의 별명인 달님의 몰락을 목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