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2차 옥중 조사

최종수정 2019.01.29 10:39 기사입력 2019.01.29 10: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경찰이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 대한 2차 조사를 시작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9일 오전 10시께부터 조씨가 수감 중인 수원구치소 접견실을 찾아 피의자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는 경찰관 2명이 진행하며 구치소 접견 가능 시간인 오후 5시께 마무리 될 전망이다.


이번 조사는 조씨의 입장을 들었던 1차 조사와는 달리 그동안 확보한 증거자료와 조씨의 주장 사이 차이가 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경찰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3차 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보통 피의자 조사의 경우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이뤄지는 만큼경찰은 3차 조사 여부와 상관없이 다음 달 안으로 조씨를 검찰에 넘겨 이 사건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12월 중순 심석희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까지 조씨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조씨 측은 심 선수의 성폭행 피해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