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통보안 속 北예술단 3년여만 베이징 공연

최종수정 2019.01.26 20:27 기사입력 2019.01.26 20:27

댓글쓰기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아시아경제DB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북한 예술단이 3년 여 만에 중국 베이징에서 공연 무대를 펼쳤다.


26일 베이징에서 리수용 북한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과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친선 예술단이 첫 공연을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2015년 12월 모란봉 악단의 방중 직후 공연이 취소된 이후 3년여 만이다.


지난 23일 임시열차 편으로 북중 접경 단둥(丹東)을 통과해 24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한 북한 예술단은 이후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리허설 했고, 이날 오후 처음으로 무대에 올랐다. 북한 예술단에는 가수 송영과 류진아, 김유경 등이 포함됐다.


예술단은 북한 국가 공훈 합창단과 삼지연 악단, 모란봉 악단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연이 열린 국가대극원에는 오후부터 중국 대외연락부 소속원과 중국 기업 단체 초청객, 북한대사관 직원, 군인 등 2000여명이 몰렸다.

이번 공연은 철통보안 속 진행됐다. 관객 입장 땐 입구에 보안용 안면 인식 장치로 신분검사를 했다. 안면 인식 장치는 얼굴을 컴퓨터로 인식해 이름이 적힌 표와 실제 입장하는 사람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장치로, 국가대극원에서 중요 행사가 있을 때만 사용하는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국가대극원 주변에는 100m 거리부터 공안들이 배치돼 출입을 통제했다.


예술단 공연은 28일까지 이어진다. 오는 28일 공연 때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부부를 포함해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참관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