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작사 방문한 국방장관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에 강력 대응하라"

최종수정 2019.01.26 20:01 기사입력 2019.01.26 18:20

댓글쓰기

정경두 국방부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정경두 국방부장관이 26일 부산에 있는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를 전격 방문해 일본 해상초계기의 초저고도ㆍ초근접 위협 비행에 우리 군의 대응수칙대로 적법하고 강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해작사 지휘통제실에서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상황을 보고 받으면서 지난해 12월20일 이후 4차례에 걸쳐 일본 해상초계기가 우리 함정을 위협한 것은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라고 말했다. 이날 정 장관의 해작사 방문은 사전 일정 공지 없이 갑자기 이뤄진 것이다.


정 장관의 이날 해작사 전격 방문은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전날 초계기가 배치된 가나가와(神奈川)현 해상자위대 아쓰기(厚木)기지를 찾은 것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는 분식이 나온다. 아쓰기 기지에는 우리 해군 소속 광개토대왕함이 레이더를 비췄다고 주장한 P-1 초계기가 배치돼 있는 곳이다.


정 장관은 해작사에서 “일본 해상초계기의 4차례 위협 비행은 세계 어느 나라의 해군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위협적인 행위이며, 이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하지도 않은 우리 해군의 추적레이더 조사(照射ㆍ겨냥해서 비춤)를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우방국에 대한 비상식적인 언행”이라며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임무 수행 중인 우리 장병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국방부는 정 장관의 이번 해작사 방문과 관련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해군 장병을 격려하고, 완벽한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당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