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치열, ‘중국 비하 논란’ 사과 “충분히 오해할 수 있어...죄송하다”

최종수정 2019.01.26 16:28 기사입력 2019.01.26 16:28

댓글쓰기

사진=황치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황치열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황치열이 ‘중국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5일 황치열은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느꼈다. 제가 말하고자 했던 것은 중국과 한국의 환경이 다르지만 그것이 제가 중국에서 활동하는 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음을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 발언으로 불편한 마음을 느끼셨을 분들께 죄송하다. 항상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나고 사과했다.


앞서 황치열은 최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중국에서의 일화를 전했다. 황치열은 “중국 공항에서 내렸는데 바로 앞이 보이지 않더라. ‘진짜 공기가 안 좋구나’라는 것을 느꼈다. 그리고 물을 마셨는데 물맛이 조금 달랐다”고 말했다.


이후 황치열의 발언이 웨이보나 중국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서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중국 네티즌들은 “황치열이 중국 공기와 수질이 좋지 않다고 비아냥거렸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