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의철의 골프잡학사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란?"

최종수정 2019.01.24 08:06 기사입력 2019.01.24 08:06

박상현은 지난 시즌 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에서 유일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작성했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와이어 투 와이어(wire to wire) 우승'.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등 프로골프대회에서는 첫날부터 선두에 나서 우승하는 경우가 있다. 그야말로 '퍼펙트 우승'이다. 와이어 투 와이어, 또는 '게이트-투-와이어(gate to wire)'라는 특별한 용어를 붙여 남다른 의미를 부여하는 이유다. 1라운드부터 최종 4라운드까지 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선두라는 이야기다. 경기 도중 잠시 선두를 내주는 건 상관없다.

라운드 종료 후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을 지키면 된다. 단독선두가 아닌 공동선두가 포함된다. 진정한 와이어 투 와이어는 물론 공동선두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와이어-투-와이어가 워낙 어렵다보니 2위 이하로 떨어지지만 않는다면 와이어 투 와이어로 인정한다. 1700년대 영국의 경마에서 유래했다. 경마는 우승자를 판별하기 위해 출발선과 결승선에 철사(wire)가 설치돼 있다.

1등으로 출발선(wire)을 끊은 말이 마지막 결승선(wire) 역시 가장 먼저 통과했다는 뜻에서 파생됐다. 비디오 판독이라는 개념이 없었던 당시 영국인들이 고안해 낸 일종의 우승자 선별방법이었던 셈이다. 골프는 특히 경쟁자들과 4일에 걸쳐 연속 우승 경쟁을 치른다. 비바람과 안개, 기온 등 기상 여건과 서로 다른 코스 상태, 체력, 멘털 등 수많은 상황을 극복하는 종목이다.
골프뿐 아니라 자동차 경주와 육상, 농구, 배구, 야구 등에서도 경기 또는 시즌 내내 1위를 유지하며 우승했을 때 와이어 투 와이어라는 말을 사용한다. 최근 10년 동안 코리안투어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를 달성한 선수는 19명 뿐이다. 시즌 당 2명에 불과하다. 지난해는 박상현(36ㆍ동아제약)이 유일했다. 9월 신한동해오픈에서 4라운드 내내 선두를 독점한 끝에 '5타 차 대승'을 수확했다.

KPGA 미디어팀장 zec9@kpga.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