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상청, 25일 서해서 인공강우 첫 실험…미세먼지 저감효과 분석

최종수정 2019.01.22 21:10 기사입력 2019.01.22 21:10

댓글쓰기

인공강우기

인공강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오는 25일 서해에서 인공강우 실험이 이뤄진다.

22일 정부에 따르면 기상청은 25일 서해에서 인공강우 물질을 살포해 강수량 변화와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분석한다. 정부는 그동안 경기도 수원 등에서 인공강우 실험을 했지만 큰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서해상에서 인공강우 실험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실험은 최근 청와대가 기상청과 환경부에 인공강우 실험을 검토할 것을 지시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25일에 실험할 예정이지만, 기상 조건에 따라 날짜가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인공강우, 고압 분사, 물청소, 공기필터 정화, 집진기 설치 등 새로운 방안도연구 개발해서 경험을 축적하고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정부는 요오드화은 또는 염화칼슘을 비행기에 묻혀 구름을 통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두 물질은 수증기를 모아 비를 내리게 할 수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