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조재범 재판 기일 연기해달라" 재판부에 요청

최종수정 2019.01.22 19:47 기사입력 2019.01.22 1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검찰이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 등을 상습적으로 때려 다치게 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관련 사건을 심리 중인 재판부에 재판 기일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수원지검은 22일 해당 사건 항소심 재판부인 수원지법 형사 제4부에 선수의 성폭행 피해 고소장이 접수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아 수사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재판 기일을 연장해달라'는 취지의 속행 요청서를 제출했다.
조 전 코치의 상습 상해 혐의는 이미 심리가 끝나 지난 14일 법원이 선고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심 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조 전 코치를 추가 고소하면서 검찰이 선고 연기를 요청해 23일 공판이 진행된다. 법원이 또 다시 검찰 요청을 받아들여 재판 기일을 연장하면 23일로 예정된 공판은 미뤄진다.

조 전 코치는 지난해 1월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총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 사건 항소심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 심 선수는 자신이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지난해 올림픽 개막 2달여 전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