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운전 전력 5번 30대, 또 만취운전…비상등 켜고 도주하다 시민신고에 덜미

최종수정 2019.01.22 16:16 기사입력 2019.01.22 16:16

댓글쓰기

음주운전 단속 현장. 사진=연합뉴스

음주운전 단속 현장. 사진=연합뉴스



음주운전 전력이 5번이나 되는 운전자가 또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았다가 시민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38)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2분께 A씨는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 범일동 방향으로 자신의 아우디 차량을 비상깜빡이를 켜놓은 채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계속 도주했다.

경찰은 '음주운전 차량이 도로를 운행하고 있다'는 시민 신고를 접수한 후 예상 도주로에 순찰차를 배치했다. 경찰은 50m 가량을 더 추격해 A씨 차량을 막은 뒤 그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5%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기존 5번이나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음주운전)로 체포하고 형사입건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