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부터 이낙연까지…정치권 핫플레이스 '목포'

최종수정 2019.01.22 11:38 기사입력 2019.01.22 11:38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부애리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투기 의혹 논란의 여파로 전남 목포를 향한 정치권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22일 목포를 찾아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현장점검에 나선다. 방문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한선교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손혜원랜드게이트 진상규명 TF' 위원들이 나선다. 또 김종식 목포시장, 김현모 문화재청차장,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도 동행한다.
이들은 오후부터 목포시청 현장보고를 받은 뒤 역사문화거리로 이동, 역사문화거리 및 도시재생뉴딜사업 일대를 사찰한다.

한국당은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관련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나 원내대표는 "당대표, 원내대표, 전 원내대표, 서울시장까지 나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고 두둔하고 있는데 다음엔 누가 이런 궤변을 내놓을지 궁금하다"며 "초선의원 한명의 비리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이렇게 당이 떠들썩한 것을 본적이 없다는 게 세평"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눈물겨운 동료애인지, 또다른 무엇이 있는 것인지 국민들은 의아해 한다. 민주당 의원 모두가 나서도 투기는 투기"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다른 야당과 공조해 의혹과 관련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런 가운데 한국당과 목적은 다르지만 이낙연 국무총리도 목포를 방문한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목포 대양일반산업단지 내 서남권 수산식품수출단지 예정부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서남권 수산식품수출단지는 전남이 추진하는 해양수산 융복합 벨트 조성사업 중 하나다.
한국당 방문 일정과 전혀 관련이 없지만 손 의원 논란이 한창인 때 목포로 향한다는 점에서 이 총리가 현장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 총리는 이날 손 의원 투기 의혹 관련해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원과 도시재생사업 등에 대한 논란과 관련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접수돼 있다"며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총리는 "도시재생사업과 근대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부동산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일이 없도록 투기를 차단하고 여러 문제가 나오고 있어 정부와 여당이 국민에게 더욱 겸허해져야겠다는 다짐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