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플랜B는 없었다"

최종수정 2019.01.22 11:20 기사입력 2019.01.22 11: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조유진 기자] "플랜B는 없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역대 최대 표차로 부결된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에 대한 플랜B를 21일(현지시간) 발표했지만 기존안과 큰 차이가 없어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의회 교착상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아무런 협상 없이 EU를 떠나는 노딜(No Deal) 위험만 높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에 출석해 "3가지 핵심 변화(three key changes)가 필요하다"며 브렉시트 이후 진행되는 EU와의 미래관계 협상 과정에서 더욱 유연하고 개방적이고 포괄적으로 의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그는 제1야당인 노동당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근로자의 권리 및 환경보호 등에 대한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메이 총리는 집권 보수당과 연정파트너인 민주연합당(DUP)이 반발해 온 핵심쟁점인 아일랜드 국경에서의 안전장치(backstop)와 관련해 "의회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반복하는 데 그쳤다. 보수당의 한 의원은 "역사적인 차이를 기록한 합의안 부결에도 불구하고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평가했으며 파이낸셜타임스(FT)는 "플랜B는 사실상 플랜A"라고 지적했다.

메이 총리는 노동당 등 야당이 요구해온 제2 국민투표와 리스본조약 50조 발효연장을 통한 브렉시트 시점 연기 등의 가능성도 일축했다. 그는 "(국민투표는)정치에 대한 신뢰를 저버리고 사회통합을 저해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노딜을 막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합의안 통과"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메이 총리가 승인투표 부결 결과를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며 "초당적 논의는 사기에 가깝다"고 비난했다. 가디언 에디터인 폴 존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브렉시트 연기도 안된다, 노딜 옵션을 없애는 것도 안된다, 제2국민투표도 안된다. 즉, 플랜B는 사람들이 플랜A에 동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브렉시트 플랜B는 없었다"

메이 총리는 이날 발표를 기반으로 브렉시트 계획안을 의회에 상정, 오는 29일 표결을 진행한다. 다만 그는 내각이 야당과의 논의를 진행중인 만큼 다음 주 표결이 '2차 승인투표(meaningful vote)'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가디언은 "의회 통과를 위해 EU 측과 안전장치 발동 시 종료시점을 확정한 수정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FT는 미셸 바르니에 EU측 브렉시트 수석 협상대표가 정치적 선언의 일부 수정이 가능하다며 '유연한 대응'을 언급한 데 대해 "합의안 내 안전장치 관련 내용을 변경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고 분석했다.

한편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영국의 헤지펀드 큰손인 켄 그리핀 시타델 창업자는 런던 고가주택 3채를 9500만파운드(약 1390억원)에 매입했다. 브렉시트 등의 여파로 약세를 보였던 부동산시장이 바닥을 쳤다고 판단, 발 빠르게 저가 매수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부동산전문기관 세빌스에 따르면 런던의 초고가 주택가격은 2014년 정점을 찍은 후 18.4%가량 빠진 상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