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개 고용?산업위기지역에 희망근로사업…만여 명 일자리 창출 기대

최종수정 2019.01.22 10:00 기사입력 2019.01.22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행정안전부는 9개 고용?산업위기지역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실업자 등 취업취약계층에 한시적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희망근로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 희망근로사업은 지방자치단체 수요조사를 기준으로, 위기지역 지정 종료일 및 사업 준비기간을 감안해 3개월(3월~5월28일) 간 실시한다. 예비비로 417억을 투입해 9901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창원 진해구 3500명, 목포 1833명, 영암 1698명, 군산 900명, 거제 637명 등 9개 지역 실직자 등에 일자리를 제공한다.
대상자는 최초로 선발할 때부터 실직자나 그 배우자 이외에 취업 취약계층 등도 포함시켜 선발할 수 있도록 해 조금이나마 고용증대 향상에 보탬을 줄 예정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65세 이상의 고령자 근로능력 등을 감안해 근로시간을 최대 주 30시간 범위 내에서 확대하도록 함으로써 고령자의 소득 증대도 예상된다.

행안부는 향후에 희망근로사업 진행상황을 중간 점검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하여 지침개선이 필요할 경우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