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안컵] '손흥민 합류' 축구대표팀, 中꺾고 조 1위로 16강행

최종수정 2019.01.17 00:41 기사입력 2019.01.17 00:41

댓글쓰기

황의조·김민재 연속골로 2-0 승
손흥민, 늦은 합류에도 페널티킥 유도·쐐기골 도움 등 활약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운데)가 아시안컵 최종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쐐기골을 넣은 뒤 어시스트한 손흥민(오른쪽)을 비롯해 동료 황인범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운데)가 아시안컵 최종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쐐기골을 넣은 뒤 어시스트한 손흥민(오른쪽)을 비롯해 동료 황인범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조 1위로 통과했다.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중국에 2-0으로 이겼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김민재(전북)의 쐐기골로 승부를 매듭지었다.
대표팀은 3전 전승으로 C조 1위를 확정해 16강에 올랐다. 오는 22일 A·B·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다툰다. 현재 A조와 B조에선 각각 바레인(1승1무1패), 팔레스타인(2무1패)이 3위를 확정했고, F조는 최종전을 남겨뒀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이날 황의조를 원톱으로 세운 4-2-3-1 전술을 구사했다. 소속팀 일정으로 뒤늦게 합류한 손흥민(토트넘)도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손흥민은 다른 동료들과 조금 늦게 호흡을 맞췄음에도 페널티킥을 유도하고 쐐기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뛰어난 실력을 입증했다.

대표팀은 전반 14분 첫 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들을 따돌리다가 중국 수비수 시커의 발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를 황의조가 키커로 나서 골대 왼쪽 구석에 꽂아넣었다.
추가골도 후반 이른 시간에 터졌다. 후반 6분 손흥민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장신 수비수 김민재가 헤딩슈팅해 골 그물을 흔들었다. 김민재는 지난 12일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1-0 승) 결승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중국의 반격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승리를 확정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