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사실상 백지화…靑 "장기과제로 검토"

최종수정 2019.01.04 17:31 기사입력 2019.01.04 16:09

댓글쓰기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공약 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공약 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청와대를 개방하고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유홍준 광화문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에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자문위원은 그 이유로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할 경우 청와대 영빈관과 본관, 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 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유 자문위원은 "대통령께서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는 뜻은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하는 것과 청와대 개방 두 가지가 기본 기조였다"며 "그 중 청와대 개방은 경복궁과 청와대를 북악산과 연결시켜서 청와대의 광화문이 아니라 광화문을 청와대 안으로 끌어들이는 확장하는 개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관저 앞을 통과해야 하는 문제가 따르는데 이 문제를 관저 이전을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동선을 경호처와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며 "가능하면 많은 사람들이 청와대를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그런 방향에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자문위원은 "이와 같이 결론을 내림으로써 제가 맡고 있는 광화문시대위원회는 별도로 구성하지 않고 이와 같은 사업을 실무 부서에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과 청와대 개방을 공약한 바 있으며 이후 국정 과제로 선정했다.

청와대는 이 공약을 추진할 ‘광화문시대위원회’를 발족시키기로 하고 위원장에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을 내정했다.

이에 앞서 유 자문위원과 승효상 건축가 등 전문가들은 이날 오후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