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솟는 필리핀 물가, 지난해 5.2%…10년래 최고

최종수정 2019.01.04 14:54 기사입력 2019.01.04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지난해 필리핀 물가상승률이 5.2%로 최근 10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정부의 목표범위였던 2~4%를 훨씬 웃돌았다.

일간 인콰이어러에 따르면 필리핀 통계청은 4일 지난해 필리핀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5.2% 상승해 3년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2017년 물가상승률이 2.9%였음을 감안할 때 확연히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필리핀의 물가는 쌀 등 식료품 공급부족, 소비세 인상 등의 여파로 연초부터 상승압박을 받아왔다. 3월부터는 정부의 물가목표를 웃돌았고 9~10월에는 최근 9년래 월간 기준 최고치였던 6.7%까지 치솟았다. 12월을 물가상승률은 5.1%로 다소 완화됐다.

인콰이어러는 "9~10월 물가가 치솟자 정부가 식품, 특히 쌀의 공급부족 현상을 즉각 해소했다"며 "소비재 가격도 소비세 인상,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급등세를 보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중앙은행 또한 물가진정을 위해 지난해 11월까지 5회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