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중앙은행, 증시 하락·엔고 상황 점검 긴급 회의

최종수정 2019.01.04 14:33 기사입력 2019.01.04 14: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BOJ)이 새해 첫 거래일인 4일 증시 폭락과 엔화 가치가 급등하는 현상을 점검하기 위해 긴급 회의를 진행했다고 NHK방송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일본은행, 금융 당국 고위 관계자들과 함께 글로벌 금융·자본시장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다. 관계자들은 금융·자본시장 동향에 대해 정보를 교환하고 현재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배경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일본 정부가 긴급회의를 진행한 이유는 일본 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부터 3% 이상 폭락했기 때문이다. 일본 증시에서 닛케이225지수는 이날 전거래일 대비 1.80% 하락한 1만9655.13에 거래를 시작했다. 2만 선 아래에서 출발한 닛케이225지수는 장중 한때 4% 가까이 떨어지며 1만9241.37를 기록하기도 했다.

연초부터 중국발(發) 경기 위축 우려로 대표적인 안전통화인 엔화 가치도 급등했다. 도쿄외환거래소에서 엔·달러 환율은 이날 오후 2시 11분 현재 달러당 108.36엔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31일 109.69엔에 마무리한 엔·달러 환율은 전날 107.68엔까지 떨어졌고 현재 소폭 오른 상태다.
아사카와 마사쓰구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필요한 것이 있다면 적절히 대응하겠다는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투기 움직임이 있는지 차분히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엔고 현상이 발생한 이유로 '일본과 미국의 금리 차 축소'를 언급했다. 이번 3자 회담은 지난해 12월 25일 이후 열흘 만에 이뤄졌다.

한편,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전국은행협회 신년친목회에서 시장 동향에 대해 "미국과 기타 국가에서 예상 외의 일이 발생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시장 상황을 보면서 판단을 하며 확고하게 정책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