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립유치원 사주세요" … 서울에서만 51곳 지원

최종수정 2019.01.03 16:42 기사입력 2019.01.03 16:37

댓글쓰기

교육청이 매입 후 공립으로 전환 … 올해 10여곳 신설

"사립유치원 사주세요" … 서울에서만 51곳 지원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에서만 사립유치원 51곳이 유치원 매각을 신청했다. 전체 사립유치원(2018년 기준 650곳)의 7.8%에 해당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12~28일 진행한 '매입형 유치원' 공모 결과, 사립유치원 51곳이 신청서를 냈다고 3일 밝혔다.

매입형 유치원은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인 뒤 해당 유치원 부지와 시설을 활용해 설립하는 공립유치원이다. 자체 소유 건물에서 단독 운영되는 6학급 이상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한다.

최근 2년 사이 감사에서 '경고' 이상의 행정처분을 받은 적이 있거나 시설·설비가 법정 기준을 충족하지 않은 유치원, 각종 지적사항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유치원 등은 매입 대상이 되지 못한다.
매입형 유치원은 단설유치원을 새로 짓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 교육청이 부지를 확보하고 건물을 새로 올려 유치원 1곳을 만들려면 통상 100억원 이상이 필요하며 수백억 원이 투입되기도 한다. 기존 유치원 시설을 활용하기 때문에 매입 협상만 이뤄지면 개원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는 점도 매입형 유치원의 장점이다.

서울교육청은 올해 10곳 안팎의 매입형 유치원을 신설할 계획이다. 현재 단설유치원이 한 곳도 없는 7개 자치구(영등포·도봉·종로·용산·마포·광진·강북구)와 취학수요 대비 공립유치원이 적은 지역, 서민 주거지역 등에 우선 신설할 방침이다.

장기적으로 교육청은 2022년까지 최대 40곳의 매입형 유치원을 만든다는 목표다.

첫 매입형 유치원으로는 관악구 구암유치원이 오는 3월 개원할 예정이다. 약 120명이 다니던 기존 사립유치원을 교육청이 60억여원에 사들여 설립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매입형 유치원 신청이 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올해 30개까지 설립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