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커플의 청혼 풀 스토리…"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어요"

최종수정 2019.01.03 21:30 기사입력 2019.01.03 21:30

댓글쓰기

프러포즈 현장이 공개되는 '연애의 맛' 필연 커플. 사진=TV 조선 제공

프러포즈 현장이 공개되는 '연애의 맛' 필연 커플. 사진=TV 조선 제공



[아시아경제 이건희 인턴기자]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의 진심어린 눈물이 폭발했던 ‘청혼 풀 스토리’가 전격 공개된다.

이필모·서수연은 지난해 10월25일 ‘연맛 공식 2호 커플’을 선언한 이래로, 서로에게 끌리는 솔직한 마음을 숨김없이 표현하는 ‘직진 사랑’을 가동하며 수많은 ‘설렘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많은 사람이 모인 무대에서 마음을 고백하는가 하면, 대학교 도서관에서 사각사각 필담을 나누고, 부산과 정동진에서 추억을 쌓으며 깊어지는 마음을 드러냈다.

더욱이 지난해 12월25일 뮤지컬 공연이 끝난 뒤 수많은 관객들 앞에서 펼친 이필모의 ‘공개 청혼 소식’이 알려지면서, 크리스마스 내내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끌어냈다.

이와 관련 3일 방송될 ‘연애의 맛’ 16회 분에서는 이필모가 서수연에게 ‘공개 청혼 하던 날’의 풀 스토리와 함께 이제는 ‘국민 커플’이 된 ‘필연 커플’의 결혼식을 앞둔 속마음이 담긴다.
크리스마스 당일, ‘그날들’ 공연 시작 전 이필모는 서수연에게 전할 ‘공개 프러포즈’를 앞두고 긴장했다. 더욱이 당일 터진 결혼기사로 인해 인피니트 남우현, 배우 서현철, 온주완 등의 쏟아지는 축하 인사를 받는 가운데, 뮤지컬 연출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며 떨리는 마음으로 ‘공개 청혼’을 준비했다. 이필모는 “그 순간, 솔직하게 프러포즈하고 싶어요”라며 진심을 전했다.

아무것도 모른 채 공연을 보러왔던 서수연은 이필모의 열정적인 무대에 흠뻑 빠져 있었다. 이때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이필모가 커튼콜과 함께 다시 등장,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올린 후 “앞으로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나는 이 사람이 참 좋아요”라며 서수연을 향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때 공연장 가득 웨딩마치가 울렸고, 이필모는 놀란 서수연에게 다가가 반지를 끼워주며 “참 고맙습니다. 부족하지만 내가 항상 옆에 있을게요”라는 고백을 전하며 수연을 꼭 껴안았다. 이 장면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최화정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서수연 1호 팬을 자청했던 한해는 “공허하다”며 혼자만의 삼각관계를 정리하는 모습으로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이필모·서수연은 공연이 끝난 후 자연스럽게 손을 잡은 채 광안대교가 보이는 횟집에서 필모의 친구들을 만났다. 이필모의 부산 친구들인 응석과 지웅은 기사로 결혼 소식을 접한 것에 대한 섭섭함을 토로하며 갑작스레 결혼을 결심한 속내를 떠봤다.

이에 이필모-서수연은 결혼을 서두르게 된 이유부터, 상견례, 자녀계획까지 모두 공개하며 ‘필연 예비 부부’의 속사정을 털어놨다. ‘연맛 공식 2호 커플’에서 ‘연맛 1호 부부’가 된 필연 부부의 사연은 무엇일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전 국민이 궁금했던 ‘필연 커플’의 프러포즈 풀 스토리와 더불어, 결혼을 결심하게 된 ‘진짜 속마음’이 전격 공개 된다”라며 “벌써부터 부부 같은 포스를 풍기는 ‘필연 예비 부부’의 찬란했던 청혼의 순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조선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16회분은 이날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건희 인턴기자 topkeontop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