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불위기경보 ‘주의’, 1월 초 위기경보 주의 발령은 최초

최종수정 2019.01.03 14:34 기사입력 2019.01.03 14:34

댓글쓰기

산불재난 위기경보 단계별 발령기준. 산림청 제공

산불재난 위기경보 단계별 발령기준.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불위기경보가 ‘주의’ 단계로 상향됐다. 전국에는 현재 건조주의보가 28일째 지속, 강풍으로 인한 산불발생 가능성이 여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산림당국은 판단했다.

산림청은 2일 오후 4시를 기해 산불재난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발령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 강원도와 동해안 전 지역, 서울, 부산, 대구, 울산에는 건조경보가 발령된 상태로 경기도와 경상도 일부지역도 건조한 날씨(경보)가 계속되고 있다. 건조경보는 실효습도가 25% 이하인 상태로 이틀 이상 지속될 때, 주의보는 실효습도가 25%~35% 수준을 이틀 이상 이어질 때 각각 발효된다.

장기간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산불위험지수도 높아졌다. 통상 산불위기경보는 산불재난 위기경보 ‘관심, 주의(위험지수 51 이상), 경계(위험지수 66이상), 심각(위험지수 86이상)’ 4단계에 맞춰 발령된다. 2일 전국 산불위험지수는 51로 확인된다.
특히 이날 발령된 산불위기경보는 지난 2007년 산불재난관리체계 정비 이후 처음으로 1월 중 이뤄진 조치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게 산림청의 설명이기도 하다.

한편 산불위기경보 단계가 높아짐에 산림청은 각 지역 산불 관리기관에 산불감시 인력을 배치, 드론과 감시카메라를 활용해 농·산촌지역 영농부산물 소각행위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