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미 모텔 화재, 44분만에 진화…13명 부상

최종수정 2019.01.03 14:27 기사입력 2019.01.03 14:27

댓글쓰기

2일 오후 경북 구미의 한 모텔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후 경북 구미의 한 모텔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2일 밤 경북 구미의 한 모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투숙객 1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10시39분께 경북 구미시 옥계동 4층 건물인 마르코 호텔의 2층에서 불이 나 40분 만에 진화됐다. 구미소방서는 차량 24대와 소방대원 100여 명을 동원해 인명구조와 진화 작업에 나섰고, 오후 11시23분께 불길을 완전히 잡았다.

다행히 사망자는 없으나 투숙객 32명 중 1명이 다쳐 순천향대학구미병원과 구미차병원, 강동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는 40여분만에 진화됐지만 구조 작업은 쉽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당수 투숙객이 건물 옥상으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렸지만 전선이 많아 사다리차의 접근이 힘들어 소방관들이 구조 작업에 난항을 겪었다.
투숙객 중 21명은 서둘러 모텔을 빠져나왔고, 나머지 11명은 옥상으로 피신해 있다가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필로티 구조인 모텔 2층 주방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구미소방서 관계자는 "내부 투숙객이 있다고 해 방마다 들어가서 확인했다"며 "투숙객이 32명인 걸 확인했고 추가 사상자는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