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극단적 선택 암시 신재민, 서울대입구역 모텔서 걸어 나와

최종수정 2019.01.03 13:05 기사입력 2019.01.03 13:05

댓글쓰기

경찰 "생명에 지장 없어"

3일 낮 12시40분께 서울 봉천동 모텔에서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119구급차로 옮겨졌다. /사진=유병돈 기자

3일 낮 12시40분께 서울 봉천동 모텔에서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119구급차로 옮겨졌다. /사진=유병돈 기자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유병돈 기자, 정동훈 기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와 인터넷 글을 남기고 잠적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모텔에서 발견됐다.

신 전 사무관은 얼굴을 찌푸린 채 모텔서 직접 걸어 나왔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신 전 사무관은 이날 낮 12시40분께 수색에 나선 경찰에 의해 서울 관악구 봉천동 모텔에서 발견됐다. 비틀거리면서 걸어 나온 신 전 사무관은 119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경찰은 오전 8시20분께 신 전 사무관으로부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받았다는 지인의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자는 이날 오전 7시께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의 예약문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의 거주지로 알려진 신림동 고시원에서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하고 여성청소년과·형사과 인력 등을 동원,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등 수색에 나섰고 최종 인터넷 게시글 IP 주소를 추적해 신 전 사무관이 있던 모텔을 찾아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