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재민 추정 인물, 고려대 커뮤니티에 글…"말하지 않고는 못 견딜 것 같아서"

최종수정 2019.01.03 12:19 기사입력 2019.01.03 11:46

댓글쓰기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폭로에 대한 답을 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문건을 입수했고 이를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기재부에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강압적으로 지시했다고 폭로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폭로에 대한 답을 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문건을 입수했고 이를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기재부에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강압적으로 지시했다고 폭로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청와대가 '적자국채' 발행을 강요하고 KT&G 사장 인선에 압력을 가했다고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해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신 전 사무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3일 오전 11시20분께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마지막 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신 전 사무관으로 추정되는 게시자는 “아무리 생각해도 납득이 안 된다”며 “지속되는 행정 내부의 문제에 대한 근거가 있었던 것 같은데 너무 경박하게 행동했었던 것 같다”고 적었다.

게시글에는 “좋은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내부고발을 인정해주고 당연시 여기는 문화’ ‘비상식적 정책결정을 하지 않고 정책결정 과정을 국민들에게 최대한 공개하는 문화’가 조성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말하지 않고는 못 견딜 것 같아서 말한 거다”라며 청와대가 적자국채 추가 발행을 강요하고, 민간기업 CEO 인사에 개입했다는 문제를 재차 강조했다. 가족들과 기재부 재직 당시 상관, 지인들에 대해 미안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받았다는 신 전 사무관 지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의 거주지로 추정되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고시원에서 유서와 휴대전화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