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강북삼성병원 압수수색…"피의자 박씨 진료기록 확보 차원"

최종수정 2019.01.03 10:17 기사입력 2019.01.03 10:17

댓글쓰기

자신의 정신과 진료를 담당한 의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30)씨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자신의 정신과 진료를 담당한 의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30)씨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임세원 교수 피살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의자에 대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강북삼성병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 형사를 보내 피의자 박 모(30) 씨의 진료 기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 씨가 언제부터 이 병원에 다니기 시작했는지, 어떤 진단명으로 어떤 치료를 받았는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압수수색 영장이 필요해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며 "박 씨의 범행 동기 등을 밝히기 위한 수사자료를 확보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피의자 박 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4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 상담을 받던 중 임 교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평소 박 씨는 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상담실에서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했고, 임 교수가 도망치자 뒤쫓아 나가 3층 진료 접수실 근처 복도에서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렀다. 흉기에 찔린 임 교수는 중상을 입은 상태로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같은 날 오후 7시 30분께 끝내 숨졌다.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은 시인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경찰은 알렸다.

박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본 경찰은 진료 기록 등을 분석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 종로구 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빈소가 차려졌다. 발인은 4일 오전 7시 30분에 진행된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