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밥블레스유' 이영자 힐링푸드 만둣집 공개…"맛있는 녀석들 가겠다"

최종수정 2019.01.03 19:50 기사입력 2019.01.03 19:50

댓글쓰기

새해 첫 메뉴를 공개한 '밥블레스유' 출연진. 사진=Olive 제공

새해 첫 메뉴를 공개한 '밥블레스유' 출연진. 사진=Olive 제공




[아시아경제 이건희 인턴기자] '밥블레스유'가 새 시즌을 맞아 신중을 기한 2019년 새해 첫 메뉴를 공개한다.

3일 '밥블레스유 2019'에서는 새해 첫 메뉴로 정통 이북식 만둣국 맛집을 찾는다. 이곳은 무려 최화정의 약 40년 된 단골집이자, 이영자의 힐링푸드 맛집이라고 전해진 곳이다.

출연자들은 식당에 들어가기 전부터 용돈을 얻기 위해 치열한 세배 전쟁을 치른다. 특히 막내들은 서로에게 용돈을 주지 않기 위해 몸싸움(?)까지 벌였으나, 맏언니 최화정과 이영자가 복불복 세뱃돈을 준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때마침 방송인 신동엽이 식사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해 조우하게 됐고, 출연진들은 신동엽에게 세배를 올려, 뜻밖의 세배로 당황한 신동엽이 지갑에 현금이 없다며 서둘러 도망가 폭소를 자아냈다.
이영자는 만둣국을 힐링푸드로 꼽은 이유로 "담백하고 깊은 국물을 마시면 예방 접종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먹시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영자를 따라 그릇째 국물을 들이켠 송은이도 “올 한 해 잔병치레 없이 잘 지낼 수 있겠다”라며 그 맛에 감탄했다.

식사를 마친 출연자들은 후식으로 평양냉면 식당으로 향한다. 평양냉면, 비빔냉면, 온면과 함께 제육과 불고기까지 주문한 출연자들은 더욱 강력해진 위를 과시해 제작진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새해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숙은 “올해 포토샵을 배우고 싶다. 나의 뮤즈는 이영자”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영자는 “그럼 내 계획은 김숙을 피해 다니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프로필 사진이 바뀔 때마다 간섭하는 직장 상사, 추운 겨울 아침에 이불 속에서 미적거리다 지각비 폭탄을 맞는 사연 등 새해를 맞은 직장인들의 열불 나는 사연들이 소개된다.

연봉협상을 앞둔 직장인의 사연을 듣던 김숙은 연봉협상에 성공하는 비법으로 격식을 갖춘 의상과 단호한 말투를 추천했다. 이영자는 이를 듣자마자 코트와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송은이 앞에 등장해 “연봉 협상이 안 되면, 맛있는 녀석들에 가겠다”는 폭탄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어 김숙도 지지 않고 “나는 공복자들에서 부른다”라고 말해 CEO 송은이를 당황케 했다.

과연, 이들의 연봉 협상은 원만하게 성사될 수 있을까. 이날 밤 8시50분 Olive '밥블레스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건희 인턴기자 topkeontop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