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현, 亞선수 UFC 최다 13승 동률 '사피딘에 판정승'

최종수정 2018.09.12 21:33 기사입력 2016.12.31 13: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종합격투기 스타 '스턴건' 김동현(35)이 UFC 아시아 선수 최다승 동률 기록을 세웠다.

김동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한 UFC 207에서 벨기에의 타렉 사피딘(30)에 2-1(27-30, 29-28, 29-28) 판정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김동현은 UFC 통산 13승3패1무효를 기록했다. 일본의 오카미 유신(35)이 보유한 아시아 선수 UFC 최다승 기록(13승)과 동률을 이뤘다.

승리를 거두기는 했지만 판정 결과에서 알 수 있듯 김동현이 힘든 경기를 했다.

김동현과 사피딘 모두 3라운드 15분 내내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 내지 못 하면서 다소 답답한 경기를 했다.
김동현은 3라운드 내내 전진하면서 사피딘을 수 차례 케이지로 몰아붙였다. 하지만 효과적인 공격을 하지 못해 제대로 된 그래플링 상황을 만들어내지는 못 했다. 15분 내내 대부분 스탠딩 상황이 이어졌는데 타격전에서도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다.

김동현은 1라운드에서 두 차례 테이크다운을 허용하며 밀렸으나 2, 3라운드에서 점수를 만회하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김동현 [사진 제공= UFC 아시아]

1라운드 경기가 시작하자 김동현은 전진 압박을 통해 사피딘을 케이지로 밀어붙였다. 엘보우 공격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효과적이지 못 했다. 클린치 상황에서 김동현과 사피딘은 한 차례씩 테이크다운을 주고받았다.

1라운드 중반 타격전에서 사피딘이 잇달아 큰 훅을 날렸으나 김동현은 거리를 유지하며 펀치를 맞지 않았다.

김동현은 1쿼터 종료 20초 가량을 남겨두고 또 한번 테이크다운을 허용했다. 1라운드에서는 김동현이 밀렸다.

김동현은 2라운드에서도 전진을 이어갔다

2라운드 초반 사피딘이 김동현의 두 다리를 잡고 테이크다운을 시도했으나 김동현이 이를 잘 방어했다. 김동현은 곧바로 역습에 나서며 사피딘을 케이지로 몰아붙였으나 이번에는 사피딘이 손쉽게 돌아나왔다.

김동현은 2라운드 종료 1분여를 남기고도 사피딘을 케이지로 밀어붙인 후 그의 다리를 잡고 테이크다운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1, 2라운드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한 두 선수는 3라운드 초반 격렬하게 맞섰다. 서로 큰 펀치를 날렸지만 두 선수 모두 상대에게 큰 충격을 주지 못 했다.

김동현은 3라운드 중반 한 차례 테이크다운 뺏은 후 종료 직전 한 차례 더 성공하면서 점수를 쌓았다.

3라운드에서 우위를 점한 김동현은 2라운드에서도 사피딘에 근소하게 앞섰다는 심판들의 판정을 끌어내며 힘겨운 열세 번째 승리를 달성했다.

김동현은 2014년 8월 현 UFC 웰터급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에 패한 후 3연승을 기록했다. 그는 지난해 5월 조쉬 버크만에 3라운드 서브미션승, 지난해 11월 도미닉 워터스에 1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