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 '세월호 7시간 의혹' 조여옥 대위 재소환

최종수정 2016.12.30 09:37 기사입력 2016.12.29 16:23

댓글쓰기

특검, '세월호 7시간 의혹' 조여옥 대위 재소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와대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를 29일 재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대위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의무실에서 간호장교로 근무한 인물로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밝힐 핵심 인물로 꼽힌다.
앞서 특검은 지난 24일 조 대위를 한차례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 특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미용시술이나 여타 주사제 치료가 있었는지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대통령에게 (미용 목적의) 태반·백옥·감초 주사를 처방한 적 있다"고 답했다.

조 대위는 당초 연수 일정을 마치기 위해 이달 30일 다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특검팀이 세월호 관련 의혹 수사를 진행하면서 조 대위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위는 당초 참사 당일 대통령을 전담하는 청와대 관저 의무동에 근무했다고 주장해오다 이후 청문회에서 직원을 담당하는 경호실 산하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말을 바꿔 위증 의혹도 제기됐다.
한편 특검은 조 대위가 청와대를 떠나 올 8월 미국 연수에 오른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최근 육군 인사사령부 소속 중령도 불러 조사했다. 국방당국은 조 대위가 대상 선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함에도 국외로 그를 빼돌려 진상규명을 덮으려 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조 대위는 국회 청문회 참석차 지난 18일 저녁 입국한 뒤 군 관계자를 만나거나 통화한 적 없다고 언급했다가 사실과 다른 증거가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