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철, 秋겨냥 "계파없다?…손바닥으로 하늘가리기"

최종수정 2016.12.29 04:02 기사입력 2016.12.28 09:53

댓글쓰기

"개혁보수신당, 통절한 반성과 사과 우선돼야"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계파정치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요, 당내 어떤 지적과 비판조차 용납되지 않는 강고한 계파 패권주의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회의에 참석해 "당 대표라는 분이 당내 어떤 계파도 없다며 세상이 모두 아는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추 대표는 전날 광주를 찾아 호남비전위원회 현장회의를 열고 "민주당의 당 대표로,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정치를 배운 나 추미애는 계파 정치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며 "우리 당을 계파정당이라고 비난하는 것 자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 "지금까지 한국정치를 짓눌러온 제왕적 대통령제, 적대적 공생관계의 양당구조, 당내 계파 패권주의 세 가지 악(惡) 중 양당구조는 국민의당 창당으로 깨졌고 패권주의는 새누리당 분당으로 한 축이 무너졌다"면서도 "또 한 축은 남아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권교체는 반드시 이뤄내야 하지만, 국민이 바라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나 계파 패권주의가 다시 활개치는 정권교체가 아니다"라며 "정치·시대교체를 포함한 정권교체야 말로 촛불 시민혁명이 정치권에 내리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비박계 중심의 개혁보수신당의 등장과 관련 "개혁보수신당이 수구세력과 완전히 단절하고 개혁적 보수 정당으로 거듭나면 마다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을 만들고 국정농단을 방기한 공범으로 통절한 반성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