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를린 트럭테러 용의자, 밀라노 인근에서 경찰에 사살돼

최종수정 2016.12.24 04:12 기사입력 2016.12.24 00:20

댓글쓰기

베를린 트럭테러 용의자 사살현장 감식/사진=연합뉴스

베를린 트럭테러 용의자 사살현장 감식/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1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크리스마스 마켓을 19t 트럭으로 공격한 용의자인 아니스 암리(24)가 23일 이탈리아 밀라노 인근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마르코 민니티 이탈리아 내무장관은 이날 오전 로마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의심의 여지 없이 사살된 사람은 베를린 테러의 용의자인 아니스 암리가 맞다"고 밝혔다.

독일 내무부 대변인은 "숨진 사람이 베를린 테러 수배자임이 확실해지고 있다"며 "사망자가 진범이 맞다면 그가 더 이상 위험을 가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안도한다"고 말했다.

암리는 이탈리아 경찰관 2명이 밀라노 외곽 세스토 산 지오반니에서 일상적인 검문의 일환으로 신분증 제시를 요청하자 갑작스레 총을 꺼낸 뒤 한 경찰관의 어깨를 쐈고, 대응 사격한 수습 경찰관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밀라노의 대테러 당국 관계자는 사망자의 외모와 지문을 근거로 그가 베를린 테러 용의자인 암리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독일 당국은 당초 테러 직후 파키스탄계 청년을 용의자로 붙잡았으나 이튿날 증거 불충분으로 풀어줬고, 사건 발생 이틀 뒤인 21일에야 암리를 용의자로 지목해 유럽 전역에 현상금 10만 유로를 내걸고 공개 수배한 바 있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