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든탬버린', 박준형과 잭슨의 환상적인 케미 '기대 저버리지 않네'

최종수정 2016.12.19 19:23 기사입력 2016.12.16 10:11

댓글쓰기

'골든탬버린' 첫 방송에 출연한 박준형과 잭슨/사진=Mnet '골든탬버린' 캡처

'골든탬버린' 첫 방송에 출연한 박준형과 잭슨/사진=Mnet '골든탬버린' 캡처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흥이 넘치는 프로그램 '골든탬버린’과 박준형, 잭슨의 만남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5일 처음 방송된 Mnet '골든탬버린'에서는 MC인 T4(심형탁, 유세윤, 조권, 최유정)와 그들의 흥에 도전하는 그룹 god, 개그우먼 안영미, 갓세븐 잭슨, 아이오아이 전소미가 출연했다.

1라운드에서 ‘냉동인간’ 박준형과 잭슨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부른 T4에 도전했다. 평소 예능 프로그램에 수차례 함께 출연해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했던 두 사람은 이번에도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이들은 god의 ‘관찰’을 선곡했다. 잭슨은 은빛으로 반짝이는 민소매 의상을 입고 먼저 무대에 나타났다. 이어 그는 “쭌이 형(박준형을 부르는 애칭) 어디 갔어?”라며 무대 곳곳을 살폈고, 무대 한 켠에 설치된 냉장고 문을 열었다. 그 속에는 얼굴에 고드름 분장을 한 박준형이 앉아 있었다. 그의 별명인 ‘냉동인간’을 표현한 것.

잭슨은 에너지가 넘치는 랩을 선보였다. 한국말이 서툰 탓에 가사 발음은 정확하지 않았지만,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데는 부족함이 없었다.
두 사람은 후렴구에서 절도 있는 안무를 선보였다. 고난이도의 춤까지 함께 선보이는 모습에 출연자들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관객석에 내려간 두 사람은 반주가 끝난 뒤에도 흥분이 가시지 않는 모습으로 노래를 이어갔다.

이들의 모습에 팬들 역시 열광했다. 네티즌들은 “잭슨 너무 귀엽다. 박준형이랑 둘이 진짜 죽이 잘 맞다”, “뭐든 열심히 하는 잭슨”, “둘 다 재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골든탬버린의 이상윤 CP는 제작발표회에서 “요즘 흥이 있는 일이 많이 없어졌다”며 “보통의 음악 예능프로그램은 주로 감동을 준다. 우리는 그 안에서 흥으로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주고자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가창력만으로 승부를 보던 기존 예능 프로그램의 형식을 탈피해 ‘흥’을 곁들인 골든탬버린에 시청자들이 거는 기대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